한상규의 음악 이야기

메뉴 건너뛰기

Classic Saxophone

Astor Piazzolla의 'Oblivion'을 오카리나 곡으로 편곡하고 Mr을 제작하여 연주해보았습니다. 이 곡은 제가 들어본 색소폰으로 연주된 곡 중, 가장 매력적인 곡 중에 한 곡이라고 생각합니다. 잊고 싶은 2020년을 보내며 아쉬운 마음을 실어 연주해보았습니다.

 

 

 

-월악산-

‘oblivion’은 한상규님 덕분에 처음 들어본 곡입니다영화 ost라고 하는데 이 영화에 대해서는 전혀 아는 바가 없습니다다만 곡의 애상적인 분위기를 통해 영화의 내용이 어두울 거라고 짐작할 뿐입니다처음 듣자마자 마음이 끌려 네 번을 반복해 들었습니다나중에 유튜브에서 찾아보니 주로 첼로와 바이올린아코디언 연주곡이 많고 색소폰으로 연주한 곡은 못 찾았습니다전문가는 아니지만 곡이 어려워 연주하기가 쉽지는 않을 듯합니다.

 망각(忘却)’이란 제목이 참으로 미묘하여 이런저런 생각이 많이 떠오릅니다이 곡과는 상관없이 내 마음 속에서 망각이란 말이 수없이 오가며 잠시 번뇌에 빠져 듭니다그런데 이 곡을 들으면 들을수록 감정이 더욱 복잡 미묘해집니다.

 살다보면 아픈 기억이 더 많습니다그런데 어쩌다보면 내가 겪은 고통보다 내 말과 행동으로 인해 상대방이 겪었을 고통 때문에 내가 더 아플 때가 있습니다그럴 때 찾는 것이 망각입니다왜냐하면 잊은 척이라도 해야 잠시나마 마음을 진정시킬 수 있으니까요삶은 이렇게 복잡하고도 미묘합니다.

 

 -망각을 감상하며-

계절이 지나가는 거리 한 모퉁이에 서서

가만히 둘러봅니다.

가로수낙엽고양이카페벤치......’

따스하고 정겨웠던 바람결엔

어느 새 한기(寒氣)가 서려 몸을 움츠리게 합니다.

문득 수많은 기억들이 스쳐 지나갑니다.

 

처음과 끝을 알 수 없는 한 움큼의 기억들이

때로는 격랑(激浪)이 되어 혹은 가느다란 물줄기가 되어

내 몸을 온통 헤집고 다니다 사라집니다.

하지만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 삶인지

저 기억들은 아무 말 없이 스쳐 지나갑니다.

 

어느 덧 해는 저물고

노을빛마저 거두어 버린 어둠이

이제 모든 시간을 덮습니다.

무성했던 지난 날들도

조금 전에 보았던 모습들마저도

아무런 흔적 없이 묻혀져 갑니다.

 

이제 와 느끼는 것은

낙엽처럼 뒹굴다 사라지는 저 기억들이

어쩌면 간 곳 모르게 스쳐 가버린

내 삶의 편린(片鱗)인지도 모르겠습니다.

(oblivion’을 감상하다가 몇 자 적어 보았습니다.)

-김천석-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
등록된 글이 없습니다.